3월23일 폐간 위기 넘기고 50돌 맞은 월간 ‘샘터’ [오래 전 ‘이날’] > 교육신청양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HOME > 교육과정 > 교육신청양식

교육신청양식

가나안농군학교 교육신청양식 게시판

교육신청양식

3월23일 폐간 위기 넘기고 50돌 맞은 월간 ‘샘터’ [오래 전 ‘이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계해진 작성일-1-11-30 00:00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

1960년부터 2010년까지 10년마다 경향신문의 같은 날 보도를 살펴보는 코너입니다. 매일 업데이트합니다.

■2010년 3월23일 폐간 위기 넘기고 50돌 맞은 월간 ‘샘터’

국내 최장수 문화교양지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1970년 4월 ‘평범한 사람들의 행복을 위한 교양지’를 표방하며 창간된 월간 ‘샘터’입니다.

10년 전 오늘 경향신문에는 샘터가 창간 40주년을 맞았다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최근 입적한 법정 스님을 비롯해 이해인 수녀, 고 장영희 서강대 교수, 최인호 소설가 등의 주옥 같은 글을 담아온 월간 샘터가 창간 40주년을 맞았다. ‘평범한 사람들의 행복을 위한 교양지’를 목표로 내건 샘터는 1970년 4월 ‘평범한 사람들끼리 모여서 가벼운 마음으로 의견을 나누면서 행복에의 길을 찾아보자’며 창간호를 냈다. 샘터는 삶에 대한 통찰과 따뜻한 시선을 담은 칼럼과 연재소설, 동화 등으로 유명했다.”

월간 <샘터> 창간 50주년 기념호
대표적인 인물은 법정 스님으로 1979년부터 1980년까지 ‘고사순례(古寺巡禮)’를, 1980년부터 1996년까지 ‘산방한담(山房閑談)’을 120여개월간 연재했습니다. 연재된 글들은 단행본으로 출간되기도 했습니다.

이해인 수녀와 고 장영희 서강대 교수, 고 정채봉 작가, 최인호 소설가 역시 샘터와 인연이 깊습니다. 이해인 수녀는 1984년 ‘두레박’을 연재한 데 이어 ‘시인의 숲속’ ‘꽃삽’ 등 다양한 칼럼을 연재했습니다. 고 장영희 교수는 ‘새벽 창가에서’를 연재했고, 샘터 편집장·주간으로 일했던 고 정채봉 작가는 ‘생각하는 동화’와 ‘이솝의 생각’ 등의 연재글을 통해 어른을 위한 동화라는 장르를 개척했습니다. 최인호씨는 1975년부터 35년6개월 동안 402회에 걸쳐 연작소설 ‘가족’을 연재했습니다.

샘터 창간인인 김재순 전 국회의장은 40주년 기념호에서 “창간사에 썼던 ‘거짓없이 인생을 걸어가려는 모든 사람에게 정다운 벗이 될 것을 다짐한다’는 것이 창간호부터 지금까지 매달 써내려온 신조였다”고 말했습니다. 김씨는 “직업이나 사회적 지위가 무엇이든, 그가 있는 곳이 어디든, 거짓없이 인생을 걸어가는 사람의 말이나 글에는 감동이 있다. 감동을 아는 사람은 강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2019년 12월호를 끝으로 샘터가 무기한 휴간에 들어간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한때 50만부를 찍어낼 정도로 인기를 끌던 샘터는 당시 2만부 이하로 부수가 떨어졌습니다. 사실상 폐간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김수근 건축가가 설계해 지은 서울 대학로의 벽돌 사옥은 한동안 지역의 랜드마크이자 샘터의 상징이기도 했지만 2017년 경영난 때문에 스타트업 회사에 매각되기도 했습니다.

무기한 휴간 소식이 전해진 뒤 독자를 비롯한 각계 성원이 잇따르면서 샘터는 지난해 11월 계속 발생하는 것으로 결정이 됐습니다.

폐간의 위기를 넘긴 샘터는 이달 초 창간 50주년 기념호를 발행했습니다. 김성구 발행인은 4월호 칼럼에서 “샘터는 또다시 앞으로 50년간 우리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이 행복해져야 한다는 권리와 의무에 희망을 걸어본다. 힘든 순간을 참고 견디면 행복이 찾아온다는 것을 50살 샘터는 잘 알고 있다”고 적었습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 장도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68
어제
458
최대
943
전체
208,037
그누보드5
학교소개 오시는길 고객센터 상단으로
도로명 :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부일길 35-103 | 지 번: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옥현리 1478-26 | 사업자번호 : | 전화 : 031) 774-2152, 031) 774-6152 | 담당자 : 김천명실장 | E-Mail : hyocanada@naver.com
COPYRICHT 2015 가나안농군학교 .COM ALL RIGHT RESERVED